메뉴 건너뛰기

씨앗스토리

조회 수 3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민사회 그 이후의 전망......

인도의 간디나 미국의 마틴루터킹 같은 위대한 영웅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우리사회의 시민들은 스스로 그 위대함을 증명하고 있다.
단순히 평화적 시위라는 측면만으로도 대단하지만 ...
그 이면에 그간 정치권에서 고도화된 전략으로 시민들을 속여왔던 진영논리를 깨버린 것이다.

‘꽃으로도 때리지마라’

이 말은 시위현장에서 전경들과 경찰들을 향한 시민들의 외침이었다
그들도 우리의 형제이고 우리의 자식들이라는 그들의 소리는
시위문화를 저급한 수준으로 끌어내려 자신들에게 유익한 방향으로 끌고 가려던
정치권의 꼼수를 천박한 것으로 일축시킨 대단한 의식의 성숙인 것이다.

남과 북, 시민과 경찰, 여당과 야당......

역사는 오늘의 시대를 위대한 대한민국으로 기록할 것이 명확하다.
그러나 걱정스러운 한가지가 있다.

광장에서 자라난 성숙한 시민의식을 가진 사회속에서
아직까지도 진영논리에 빠져
서로를 갈라놓는 일에 재미를 들이고 있는 사회가 있다는 것이다.

목회자와 성도, 교회와 일상, 기도와 행동........

새로운 포도주가 되어버린 성숙한 시민들이 담겨지기에
한국 기독교의 프레임이 너무나도 구태인지라
과연 변화된 대한민국의 성도들을 교회가 담아낼 수 있을지가 고민이다.
깨져버린 진영논리를 교회안에 끌고 들어와 너와 나를 구분하고, 운동의 성격을 구분하고
이것과 저것을 나누려하는 것은
진리에 대한 수호의 측면이 아니기에 더욱 창피한 것이다.
오히려 진리에는 침묵하고 무지하면서 비진리에 열을 올리며 외쳐대니....
이러한 상반된 변화와 구태의 모습은
얼마전부터 관심을 끌어왔던 가나안 현상과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마이너의 외출이 아닌 메이저의 엑소더스가 일어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고민이며 걱정이다. 과연 이 시위가 지나간 후 준비되지 못한 교회의 모습은
어떤 미래를 맞이하게 될 것인지.....

=============================

이규원 목사 | Ph D, DWS in process(IN 리버티 예배학 박사),
씨앗교회(일산) 담임으로 건강한 교회 운동을 하며,
순복음신학교 구약학 교수와 예디아 강사 등
다음세대 양성에 헌신하고 있다.

더 보기
이미지: 사람 1명 이상

 


  1. 교회의 급여체제에 대한 성경적 이야기

    <씨앗스토리 - 돈에 대한 좀 더 긴 이야기> 씨앗스토리 중 돈에 대해 더 이야기해보자 근래 지속적으로 교회에서의 재정 사용원칙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물론 문제점이 더 크게 부각되고 상대적 약자(부교역자, 찬양사역자...)들의 이야기들이 많다. 그렇다면 과연 교회의 역사와 신학 속에서 이에 대한 생각은 무엇이었을까? 교회공동체에서 중요한 자와 덜 중요한 사람은 어떻게 구분되며 그들의 역할에 대한 교회에서의 값어치는 얼마였을까? 담임목사의 역할은 주방봉사의 권사님보다 더 중요할까? 설교는 찬양인도보다 더 높은 값어치의 사역일까? 부교역자가 100만원을 받는다면 주보를 건네주는 안내집사는 얼마를 주어야 할까? 초대교회의 예배에 대한 사료들에 나오는 몇가지 사실을 살펴보자 먼저 그 당시 양대 종교계층이었던 사두개인과 바리새파는 어떠했을까? 사독 제사장의 후예들이란 이름의 사두개인들은 구약성경에 나와있는 권리(?)에 따라 일정의 생활비를 지원받았다. 그러나 이들이 권리에 집중한 나머지 의무에 소홀했기에 말라기 선지자의 경우 이들의 재정사용 의무에 대해 비난하였다. 즉 그들은 그들의 편리와 생활의 안정을 위해 ...
    Date2017.08.09 By씨앗스토리 Views109
    Read More
  2.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I Have a Dream 백여년 전, 지금도 우리에게 상징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한 위대한 한국인이 3.1운동을 통해 잘못된 힘을 가지고 불의한 억압을 하는 이들에게 정의로운 소리를 냄으로 억눌린 한국인들에게 희망을 주는 위대한 등불로 다가왔습니다. 그 외침은 우리의 역사에 기나긴 암흑 상태를 끝장내는 기쁨에 찬 여명으로 다가왔습니다. ... 그러나 그로부터 백여년이 지난 오늘날, 우리는 과거의 불의한 세력에 빌붙어 살던 이들의 후손들에 의해 여전히 억압을 받고 있습니다. 정의로운 소리를 내며 자신의 생명을 바치며 자유롭고 건강한 나라가 되기 위해 애쓰던 사람들의 외침이 드높여 외쳐지고 있지만 불의한 이들은 자신의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고 거짓과 기만으로 우리를 분노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자랑스런 이 나라가 불의한 이들의 힘을 떨쳐내고 건강하고 아름다움 대한민국으로 이루어지며 정의와 공의가 회복되는 그날이 오리라는 꿈입니다. 저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꽃다운 청춘을 불의한 일본에 의해, 그리고 그것을 동조하는 사람들로 인해 유린당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주름진 얼굴...
    Date2016.12.21 By웹지기 Views384
    Read More
  3. 포퍼의 제안

    히틀러는 우리를 두 번 죽이려 한다. 한번은 아우슈비츠에서 그리고 또 한번은 우리의 신앙에서 - 칼 포퍼-... 유태인 철학자인 포퍼는 히틀러에 의해 저질러진 만행으로 숨진 600만의 희생자에 대해 분노했을 뿐 아니라 그들의 가족들의 절망에 대해서도 주시했다. 왜냐하면 그 당시 유태인들 사이에서 하나님에 대한 불신이 불일 듯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어떻게 하나님이 살아계시다면 이와 같은 만행에 침묵하시는가?” 그들의 절망은 하나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졌고 수많은 가족을 잃은 유태인들이 이러한 마음으로 신앙을 저버리기 시작했다. 그때 포퍼는 유태인들에게 이렇게 이야기한다. “우리의 소중한 가족들의 생명은 잔인한 히틀러에게 빼았겼지만 우리의 소중한 신앙은 히틀러에게 빼앗겨서는 안된다.“ 최근 박근혜 정권과 그 아래에서 벌어진 수많은 이들로 인해 참으로 많은 이들이 생명과 희망과 기쁨을 빼앗겨버렸다. 그러나 박근혜씨가 우리의 신앙마저도 빼앗을 수 있도록 자리를 내어주어선 안된다. 국민의 주권을 유린하도록 그녀를 선택했는데 그리스도인의 신앙마저도 유린하도록 그녀에게 자리를 내어줄 수는 없다. =======...
    Date2016.12.21 By웹지기 Views395
    Read More
  4. 시민사회 그 이후의 전망

    시민사회 그 이후의 전망...... 인도의 간디나 미국의 마틴루터킹 같은 위대한 영웅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우리사회의 시민들은 스스로 그 위대함을 증명하고 있다. 단순히 평화적 시위라는 측면만으로도 대단하지만 ... 그 이면에 그간 정치권에서 고도화된 전략으로 시민들을 속여왔던 진영논리를 깨버린 것이다. ‘꽃으로도 때리지마라’ 이 말은 시위현장에서 전경들과 경찰들을 향한 시민들의 외침이었다 그들도 우리의 형제이고 우리의 자식들이라는 그들의 소리는 시위문화를 저급한 수준으로 끌어내려 자신들에게 유익한 방향으로 끌고 가려던 정치권의 꼼수를 천박한 것으로 일축시킨 대단한 의식의 성숙인 것이다. 남과 북, 시민과 경찰, 여당과 야당...... 역사는 오늘의 시대를 위대한 대한민국으로 기록할 것이 명확하다. 그러나 걱정스러운 한가지가 있다. 광장에서 자라난 성숙한 시민의식을 가진 사회속에서 아직까지도 진영논리에 빠져 서로를 갈라놓는 일에 재미를 들이고 있는 사회가 있다는 것이다. 목회자와 성도, 교회와 일상, 기도와 행동........ 새로운 포도주가 되어버린 성숙한 시민들이 담겨지기에 한국 기독교의 프레임이 너무...
    Date2016.12.19 By웹지기 Views394
    Read More
  5. 호세무히카...우리에겐 왜 이런 대통령이 없는가

    일상이 없는 사람은 일상을 사는 사람을 이해할 수 없다. 그것이 대통령이든, 목사이든,,,, 내가 사람을 평가하는 기준중 하나는 그 사람이 일상성을 유지하고 있는가이다. ... 좋은 대통령, 좋은 목사...... 내가 찾고자 하는, 내가 원하는 것이 그것이 아니다. 다만 선의를 가진 사람, 착하고 정직한 사람, 좋은 의도를 가지고 부지런한 사람, 우리와 같은 사람이란 평가를 받는 사람을 원하고 되고 싶을뿐이다. 호세 무히카 같은 대통령이 우리에게도 나오길 기대하며... 평범한 그래서 주목받지 않는 목회자가 있는 교회가 되길 기대하며... 더 보기
    Date2016.12.19 By웹지기 Views41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